#305(06/27/20) “편한 마음”

license

수정이가 운전면허증 드라이빙 테스트에서 합격했습니다. 내가 운전 연습을 시킨 적이 있었지만 역시 가족끼리 운전 연습을 도와 주는 것은 한계가 있어서 이번에 드라이빙스쿨을 등록했습니다. 그리고 면허시험에 합격했습니다. 면허시험에 합격했어도 운전 감각을 잃지 않도록 수정이에게 엄마 운전대를 맡겨서 센터빌 마트까지 운전하도록 했습니다. 조수석에 내가 앉았습니다. 앉자 마자 위에 붙어 있는 손잡이를 잡았습니다. 본능적으로요. 손잡이를 움켜 나를 보면서 수정이가 연신 웃습니다. 수정이를 믿어보자고 핸들을 맡겼지만 거기까지였습니다. 아마 초보 운전자 옆에 앉아 경험이 있는 분들은 심정을 겁니다. 아내는 뒤에 앉아서 계속 교통 표지판이나 사거리에서 어디로 가야 되는지 걱정스레 말해 줍니다. 운전하는 딸도 긴장이 많이 되었겠지만, 나와 아내도 함께 긴장되는 드라이빙 시간이었습니다.

그런데 내가 운전할 때는 모든 가족들이 안에서 가장 편한 자세를 취하곤 합니다. 게임하고, 자기도 하고, 이야기도 합니다. 안에 손잡이를 잡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생각에는 운전자를 믿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마음이 편한 행동들이 나옵니다. 자유롭습니다.

 우리의 신앙 여정이 이렇게 자유롭고, 편한 마음으로 걸어간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적지 않은 사람들이 근심, 걱정, 두려움 가운데 살아갑니다. 자유롭고 편한 마음으로 살아가지 못합니다. 내가 마음이 편하지 못하니 주위에 있는 사람도 불편한 마음을 갖게 됩니다. 이런 상황들이 비일비재할까요? 조바심 가운데 어쩔 모를까요? 마치 안에 있는 손잡이를 잡고 있었던 마음과 모습이 오버랩됩니다. 이것은 결국 믿음의 문제라고 보여 집니다. 믿음의 대상이 분명할 필요가 있습니다. 대상이 자신이면 문제입니다. 나를 믿고 인생의 운전대를 나에게 주면 마음의 불안정해지기 쉽습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와 같습니다. 초보 운전자가 인생을 운전하고 있으니까요. 그러나 하나님에 대한 믿음이 절대적일 우리의 마음은 편해질 있습니다. 반석 위에 있는 마음입니다. 성경은 그러한 마음을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려고 땅에 오셨음을 말합니다. 그래서 근심’ ‘두려움등은 마음 속에서 자리를 잃게 됩니다. 주님의 은혜입니다성령님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만일 편하고 자유로운 마음으로 신앙의 여정의 길을 가기 원한다면 자신, 가정, 직장, 그리고 교회의 운전대를 하나님께 확실히 맡기면서 걸어가 봅시다. 최고의 드라이버되신 우리 주님께서 최선의 길로 우릴 인도하실 믿습니다.

(14:27)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라